상응, 교감 - 보들레르
글쓴이: 최고관리자   날짜: 16-04-06 11:20   조회: 549회   댓글: 1건

자연(自然)은 하나의 사원(寺院), 그 살아 있는 기둥들
때로 혼돈한 말을 새어 보내니,
사람은 친밀한 눈길로 그를 지켜 보는
상징의 숲을 가로질러 안으로 들어간다.

암야(暗夜)처럼, 광명(光明)처럼 광활하며,
컴컴하고도 심오한 통합(統合)속에,
머얼리서 혼합되는 긴 메아리인 양
향(香)과 색(色)과 음(音)이 서로 화답(和答)한다.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구글플러스로 보내기

벤틀리 18-04-19 02:25

답변 삭제

정보)인증샷有 가장 저렴하게 섹!ㅍㅏ 를 만드는 법을 알아보자→www.btl38.com
예약카톡:58BTL