봄 - 홉킨즈
글쓴이: 최고관리자   날짜: 16-04-06 11:21   조회: 585회   댓글: 1건

봄처럼 아름다운 것은 없어라.
이름 없는 풀은 동그라미를 그리며 파릇파릇 아름답게 자라고
티티새의 알은 낮은 하늘과 같아 티티새 자신은
메아리치는 숲을 노래로 울리며 귓전을 때려
그 소리를 들으면 벼락을 맞은 듯하고,
윤기 도는 배나무 잎사귀와 꽃잎은
하늘을 닦아 내어 푸르름이 다가오는 풍요로움.
뒤도는 어린양들은 깡충거리나니
이 생기 넘치는 활력과 기쁨은 무엇이던가.
에덴 동산에서 비롯된 대지의 감미로운 흐름이니
그것을 차지하여라 소유하거라, 그것이 죄 때문에
싫어지고 흐려지고 더러워지기 전에, 주 그리스도여,
소년 소녀가 지닌 티 없는 마음과 오월의 날을
동정녀의 아들이여, 당신 선택하시고
그 무엇보다도 값어치있는 것을 가지게 하라.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구글플러스로 보내기

벤틀리 18-04-19 02:24

답변 삭제

정보)인증샷有 가장 저렴하게 섹!ㅍㅏ 를 만드는 법을 알아보자→www.btl38.com
예약카톡:58BTL